PM으로서의 디자이너

칼럼/아티클

PM으로서의 디자이너

1. 프로젝트 매니저로서의 디자이너

2. 디자이너 PM은 어떤 모습일까? 

3. 더 유능한 비즈니스형 인간으로서의 디자이너 

4. 디자이너- 비즈니스 둘 다 능통한 사람은 어떨까? 

5. 새로운 유니콘이 되어 정체기를 지나가자. 


최고의 디자이너는 전문 프로젝트 매니저와 영리한 사업가, 두 모습을 모두 갖추고 있다.


18년 전, 순진한 웹 디자인 프리랜서 시절에, 난 디자인은 주로 어떤 것을 창조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내 사업을 운영하면서 나는 빠르게 깊은 바닥으로 가라앉았고, 그런 나를 끌어올려 주는 건 디자인 결과물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계속 가라앉아 있을지, 극복할지 결정하는 힘은 프로젝트를 얼마나 잘 관리하는지에 달렸다. 


나는 전에 디자이너가 어떻게 유능한 전문가, 완벽한 의사소통자, T자형 문제 해결자, 현명한 비즈니스 전략가가 되어야 할지에 대해 글을 썼었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필수적인 것은 현대의 프로덕트 디자이너들이 전문적인 프로젝트 매니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1. 프로젝트 매니저로서의 디자이너

프리랜서 디자이너라면 이미 알고 있을 것이다. 디테일한 것을 관리해주는 PM과 함께 일하지 않는다. 

디자인 작업을 할 때처럼 디테일한 것을 체크하여 클라이언트와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것은 항상 당신 혼자의 몫이었다. 아이디어부터 최종 솔루션까지 프로젝트의 전반적인 관리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면,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도중 결과 없이 끝나버린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알고 있을 것이다.


프리랜서 디자이너들은 프로젝트 관리 기술이 없다면 살아남을 수 없다. 반면에 기업에서 일하는 디자이너의 경우에는, PM 역할을 맡은 팀원이나 관리자가 있었기에 특별한 어려움을 겪지 않았을 것이다. 지금까지는.


나는 이것이 변하고 있다고 믿는다. 코로나 사태로 재택근무를 하기 전부터 디자이너 PM의 가치는 높아지고 있었다. 팀은 더 작아지고 애자일해지고, 조직은 더 작아지고 유연해지고 있다. 경험 많은 프리랜서가 특별히 더 잘 할 수 있는, 이 하이브리드형 디자이너는 사내 프로덕트 디자이너로부터 점점 기대를 받고 있다. 디자인만 하는 디자이너는 더이상 매력적이지 않다.


Abstract의 “2020년에 프로덕트 디자인의 미래는?” 에서 Marissa Louie (of Expedia, Animoodles) 는 다음과 같이 예측했다. 


“디자이너 PM는 디자이너계의 새로운 유니콘이 될 것이다.”


더 많은 디자이너 PM이 사용자와 조직 모두를 위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면서 프로덕트 디자이너와 프로덕트 매니저 사이의 경계는 계속해서 흐려질 것이다.

제품 사고, 데이터 분석, 데이터 사이언스, 전략, 사용자 리서치에 능숙한 비즈니스 분야에 빠삭한 프로덕트 디자이너들은 디자인 매트릭스가 더 중요해지면서 더 필요해질 것이다. 



2. 디자이너 PM은 어떤 모습일까?

다음에 해당된다면, 디자이너 PM이 될 수 있다. 


스케줄, 작업 상태, 피드백 주기, 해결되지 않은 디자인 결정 같은 디테일을 계속해서 파악하는 디자이너이다. 디테일을 가져가기 위해 다른 사람에게 의지하지 않고,  클라이언트나 팀 멤버들에게 dependencies와 우선순위에 대해 상기시킨다. 


개발자가 요구하기 전에 요구할 것을 예상하고 있는 디자이너다. 기본 설계 프로세스에 채워져야 할 부분, 오류 메세지(긍정 액션을 벗어난 모든 상태에 필요한) 및 정확하게 서로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문서를 준비한다.


이해관계자들을 관리하는 디자이너다. 가장 유용한 피드백을 얻고, 최상의 협업 결과를 얻기 위해 프로젝트의 어떤 단계에서 누가 들어가야 할지 알고 있다. 정기적으로 기대치를 설정하고, 그 그룹들과 의사소통하여 아젠다의 균형을 맞춘다. 



3. 더 유능한 비즈니스형 인간으로서의 디자이너

디자이너 PM의 단계에서 한단계 더 발전하기위해, 디자이너들은 전반적으로 더 나은 비즈니스형 인간이 될 기회를 가지고 있다. 이는 단순한 프로젝트 관리를 넘어서는 것이다.


인터콤의 Jasmine Fried는 다음과 같이 예측했다. 


“디자이너들은 더 유능한 비즈니스형 인간이 될 어마어마한 기회가 있다.” 

 

프로젝트 매니저의 주요 태스크인 프로젝트를 설계하고 이끌어가는 방법 뿐만 아니라 실제로 디자인하고 만들어나가는 과정의 상당 부분에 꽤 오랫동안 디자이너들이 참여하기를 원했다는 점에서 프로젝트 매니저와 디자이너들 사이에 건강한 긴장감(가끔은 건강하지 않은 긴장감도 있었지만)을 가지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디자이너들이 큰 비즈니스와 비즈니스 성장 사고에 기반을 두는 걸 본 적이 없다. 


비즈니스 전략에 기반을 두면 매우 가치있는 상품이 된다. 내가 참여한 프로젝트에서 그 증거들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보통 클라이언트가 나의 관리 능력이나 사업 감각을 알아주고 기억해준다. 뛰어난 디자인 실력이 없어서가 아니라, 많은 디자이너들이 이 부분에서 부족하기 때문이다. 내가 그들의 일을 더 쉽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날 기억한다. 클라이언트가 나에게 관심을 덜 쏟고, 그의 사업 다른 부분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관리했다.


클라이언트가 비즈니스적 두뇌를 가진 디자이너를 찾는 것은, 신선한 공기를 마시는 것과 같다. 당신은 그들의 세상과 당신을 연결해주는 다리와 같다. 당신의 자리에서 더 큰 존경을 받을 것이다.


누군가의 디자인 포트폴리오를 보고, 비주얼적으로 높은 수준을 가졌는지 알 수 있다. 프로세스를 어떻게 설명하는지 보고, 훌륭한 UX 디자인 해결책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확신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로 같이 일하고 그 실력을 보기 전까지 비즈니스와 프로젝트 관리 능력을 판단하기는 매우 어렵다. 


비즈니스 전략에 대한 역량을 드러내는 디자이너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이다. 대부분의 디자이너는 개념조차 알지 못하는 서비스의 가치 제안을 찾아낸다.




4. 디자이너- 비즈니스 둘 다 능통한 사람은 어떨까?

아래 사항에 해당하는가?


비즈니스 안의 디자인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 비즈니스 전체 맥락을 이해하고 싶어하는 디자이너다. 비즈니스가 디자인의 전제조건이기 때문에, 비즈니스를 먼저 생각하고, 그다음으로 디자인을 생각한다. 새로운 클라이언트에게 회사, 운영, 목표에 대해 깊이 파고드는 질문을 하면서 첫 미팅을 가진다.  


모든 이해관계자를 한 번에 만족시킬 수 있는 고객 중심 디자인 해결책을 만들어서 비즈니스 목표와 사용자 목표를 연결시킬 수 있는 디자이너다. 신중하게 타협 해야 할 수 있지만, 비즈니스와 사용자, 디자인의 교차점을 이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에 당신이 할 수 있다. 


고객 경험, 브랜딩, 마케팅, 성장, 비즈니스 기회에 대한 더 큰 그림에 어떻게 디자인이 적절하게 맞을지 보는 디자이너이다. 전체 조직에 설계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을 촉진하기 위해서 각 부서가 이해할 수 있는 소통 방식으로 대화하며, UX 디자인 중심의 개선 사항을 통해 비즈니스 어플리케이션의 변화를 유도할 수 있다.



5. 새로운 유니콘이 되어 정체기를 지나가자.

만약 당신의 디자인 커리어에서 정체기에 든 것 같다면, 드리블은 그만 보고 온라인 UI 디자인 코스도 등록하지 말자. 영감이나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한 게 아닐 것이다. 


커리어를 한 단계 높이고, 새로운 디자인 유니콘이 되기 위해서는 (팀원이든, 프리랜서 컨설턴트든) 프로젝트를 관리하고 비즈니스 전략 스킬을 키워야 한다. 이것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크고 더 의미 있는 기회의 문을 열어줄 것이다. 나를 믿어주길. 10년 동안 나에게 고마워할 것이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 칼럼 교통사고 후 차가 폐차 판정이 났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요? 천수진 07.30 426
24 칼럼 교통사고 후 차 수리 비용은 누가 커버하나요? 천수진 07.25 487
23 칼럼 교통사고 시 반드시 확인해야 할 커버리지 4종류 천수진 07.19 489
22 칼럼 슬기로운 재택근무가 가능한 조건과 이모저모 실리콘밸리 07.14 412
21 칼럼 교통사고 변호사가 꼭 필요한가요? 댓글+1 천수진 07.12 573
20 칼럼 교통사고 누구의 잘못인지 판단하는 방법 천수진 06.30 633
19 칼럼 반드시 기억해야 할 교통사고 상해사건 절차 댓글+1 천수진 06.25 668
18 칼럼 교통사고 사고 후 받을 수 있는 손해보상의 종류 댓글+1 천수진 06.17 595
17 칼럼 오지민 변호사가 쉽게 설명해주는 캘리포니아 교통사고 피해 보상의 모든 것 2 댓글+1 천수진 06.10 598
16 칼럼 오지민 변호사가 쉽게 설명해주는 캘리포니아 교통사고 피해 보상의 모든 것 1 댓글+1 천수진 06.03 879
15 칼럼 [김유정의 스타트업 이야기]시작이 창대하지 않아도 좋은 이유 Support 2020.12.20 1063
14 칼럼 2015-2021 : 마켓컬리 김슬아의 생각 Support 2020.11.24 965
13 칼럼 어떻게 하면 좋은 프로덕트 팀, 그로스 팀을 만들 수 있을까요? SVKOREANS 2020.06.25 1923
12 칼럼 회사생활 6년차에 느낀 점들. SVKOREANS 2020.06.24 1421
11 칼럼 창업을 해야 하는 11가지 이유 SVKOREANS 2020.06.07 1462
10 칼럼 나쁜 개발자? 좋은 인사평가? SVKOREANS 2020.06.02 1460
9 칼럼 실리콘밸리의 ‘도파민 단식’ 열풍 SVKOREANS 2020.05.24 1482
열람중 칼럼 PM으로서의 디자이너 SVKOREANS 2020.05.23 1623
7 칼럼 AI에 인격이 필요할까? SVKOREANS 2020.05.23 1660
6 칼럼 프로그래머의 분위기 SVKOREANS 2020.05.23 1599
5 칼럼 혼자하는 개발이 만드는 자만심 Support 2020.05.14 1432
4 칼럼 논리적 디자인과 커뮤니케이션 SVKOREANS 2020.05.14 1573
3 칼럼 인공지능이 소프트웨어 개발자 모두를 먹어 치울까? SVKOREANS 2020.05.11 1583
2 칼럼 설득력 강한 디자인의 비결 Support 2020.05.11 1417
1 칼럼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게 성공이란... SVKOREANS 2020.05.08 176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0 명
  • 오늘 방문자 381 명
  • 어제 방문자 561 명
  • 최대 방문자 2,210 명
  • 전체 방문자 149,589 명
  • 전체 게시물 2,871 개
  • 전체 댓글수 373 개
  • 전체 회원수 469 명